• NOTICE & NEWS
  • 공지&뉴스
NOTICE
Home  >  공지&뉴스  >  NOTICE
국토부 주도 민관공동협의체 ‘미래건설정책 네트워크’ 공식 출범
 
  이하 자료는 대한건설협회 문화 홍보실 주간건설뉴스 및 정보에서 발췌하였습니다

□ 국토부 주도 민관공동협의체 ‘미래건설정책 네트워크’ 공식 출범
? 2016년 12월 19일, 국토교통부는 서울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‘미래건설정책 네트워크(이하, 미래네트워크)’ 1차 본위원회를 개최했다. 미래네트워크는 칸막이식 업역체계 개선, 발주제도 변별력 제고 등 건설업계의 장기 미해결 과제들에 대한 해법과 함께 건설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전략을 논의하는 산?학?연?정 상시 협의체이다.
- 미래네트워크는 본위원회와 실무위원회로 구성되고, 실무위원회에서는 크게 발주제도(업역체계 포함), 미래건설기술, 해외건설, 건설안전 등 4개 주제로 나누어 운영될 예정이다. 실무위원회가 주제별로 합의안을 도출하고 본위원회는 이를 최종 확정하는 구조로, 본위원회는 2달마다, 실무위원회는 매달 개최된다.
? 이 날 첫 회의에서는 대한건설협회?대한전문건설협회?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및 각 연구기관등 6개 기관 합동으로 올 하반기부터 운영 중인 ‘건설시장 건전화 TF’에서 논의한 건설시장 건전화 방안이 발표됐다. 이상호 건설산업연구원장은 “부적격 업체의 퇴출과 공정한 경쟁의 룰 마련은 건설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첫걸음”이라며, “향후 건설업 관련 법 질서 및 시장질서를 확립하고, 중장기 과제로 경직적인 건설산업 구조 해소와 이에 따른 발주제도 개편 등에 대해 더욱 합리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”고 강조했다.
- 이 밖에도 ‘해외건설 진출 활성화 전략’과 ‘건설안전제도 이행력 강화 방안’ 등이 논의됐으나, 첫 회의에서 확정된 개선책은 없었다.
? 국토부 관계자는 “업계 간 이견이 없는 과제부터 합의해 수시로 확정하고, 산업체계 개편 등 중 ㆍ장기 과제는 지속적으로 논의해 ‘건설업 경쟁력 강화 방안’을 마련할 계획”이라고 밝혔으며, 향후 협회는 미래네트워크를 부실업체 퇴출, 칸막이식 업역체계 개선 등 장기 과제의 개선방안도출 창구로 적극 활용해 나갈 예정이다.
 
 
 
목록

No   구분   제목
37   [뉴스]   해외건설 수주부진 심상치 않다
36   []   原電해체 전문인력 100명도 안되는데…440兆 세계시장 선점?
35   [뉴스]   전방위 ‘규제펀치’ 건설업계 ‘녹다운’
34   [뉴스]   건설수주→일자리증가’ 10년간 선순환…고용버팀목 입증
33   [뉴스]   작년 일자리 창출 효자업종은 ‘건설업’
32   [뉴스]   턴키공사 甲질 뿌리 뽑기, 맞춤형 ‘처방전’ 나온다
31   [뉴스]   `리비아 신화` 동아건설이 돌아온다
  [뉴스]   국토부 주도 민관공동협의체 ‘미래건설정책 네트워크’ 공식 출범
29   [공지]   홈페이지 새단장 완료
28   [뉴스]   '16년 8월 국내건설수주동향조사
 
[1] [2] [3] [4